즐겨찾기 추가 2018.12.09(일) 16:5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오산 모 아파트 빈 통과 물 담긴 페인트 납품 비리 수원지검 징역형과 추징금 구형

- 수원지검, 아파트 입주민의 처벌 요구 중형 불가피
- 전 입주자 대표 징역 3년과 추징금 1,500만 원, 페인트 영업사원 징역 3년 구형

2016-02-25(목) 22:31
지난 해 11월 경기도 오산시 오산동의 모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빈 통과 물이 담긴 페인트 통을 정상 페인트로 둔각 시켜 사기미수혐의로 기소 된 전 입주자대표 A씨와 페인트 납품영업사원 B씨와 시공업체 임원 C씨에게 검찰은 지난 24일 징역형과 추징금 및 벌금을 구형했다.

지난 24일 수원지방법원 형사 11부(부장판사 나상용)에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입주민들의 처벌요구가 있어 중형의 구형이 불가피하다며 오산 모 아파트 단지의 납품비리로 사기미수 등이 적용돼 기소된 전 입주자 대표 A씨에게 징역 3년에 추징금 1,500만 원을 모 페인트 납품 영업사원인 B씨에게 징역 3년, 시공업체 임원 C씨에게 벌금 500만 원을 구형했다.

이들은 지난 해 11월 아파트 도색작업을 이유를 들어 페인트를 정상적 페인트와 물과 빈 통인 썩은 페인트를 납품해 차익을 챙기려 했지만 적발돼 사기미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수사과정에서 아파트 비리에 연루 된 혐의를 받던 관리사무소 직원 D씨가 자책과 괴로움의 스스로 목숨을 끊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아파트 입주자 대표 측은 검찰의 구형이 약하다고 판단해 담당 재판부에 중형을 선고해 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선고공판은 다음 달 25일 오전 10시에 진행 될 예정이다.
강기성 기자 seu5040@ybcnews.co.kr        강기성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매일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청소년보호담당 : 박쥬리
매일방송 등록번호: 경기-아50976 제보 e-mail msbtv@naver.com 발행인 대표 박한웅 / 편집국장 김수용 (발행본사)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청곡길 50 대표전화 : 031-411-3232 팩스 : 031-411-6446

*<매일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