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2.09(일) 16:5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계속되는 폭염에 온열질환 사망자 발생 … 도, 한낮 폭염 주의 당부

16일까지 온열질환자 73명 발생. 작업장과 실내에서 발생 많아

2018-07-19(목) 07:58
경기도 전역에 폭염특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사례가 잇따르자 도가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양평군 단월면에 거주하는 강 모(86세.여) 할머니가 집 앞에서 풀을 뽑던 중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열사병으로 사망했다.

사망사고 외에도 본격적으로 기온이 오르기 시작한 지난 5월 21일부터 7월 16일까지 경기도내 온열질환자는 모두 73명이 발생했다. 가장 많은 질환 유형은 과도하게 땀을 흘리는 열탈진이 38명이었고 뒤를 이어 열사병환자가 18명 발생했다.

장소별로는 실외작업장 24건, 실내 12건, 길가 9건, 운동장 8건 등이다. 가축들도 피해를 입어 17일까지 도내 32개 농가 닭 4만7,900마리와 메추리 5,000마리 등 5만2,995마리가 폐사했다.

경기도에는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18일까지 모두 9차례에 걸쳐 폭염특보가 발효됐으며 7월 12일부터 7일째 폭염특보가 계속되고 있다.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작업장이나 실내에서 피해를 입은 사례가 많은 만큼 냉방이 안되는 곳에서 더위를 참고 일을 계속하면 위험해 질 수 있다”면서 “노약자나 실외 근로자의 경우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는 더위를 피해 작업을 잠시 중단하거나,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당부했다.

경기도는 폭염특보가 계속되면서 자연재난과와 노인복지과 등 10개 부서가 참여하는 폭염상황관리 T/F팀을 운영하며 대응에 나서고 있다.

도는 특히 더위에 취약한 노인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31개 시군 1,359명의 생활관리사 등이 독거노인 3만4,095명의 안전여부를 방문이나 전화를 통해 확인하도록 하고 있다.

또, 31개 시군에서는 재난도우미와 담당공무원이 무더위쉼터 점검, 취약계층 방문 등을 실시 중이다. 이밖에도 노숙인 밀집지역, 영농작업장, 건설현장 등 폭염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했다. 부천과 의정부, 군포, 이천시에서는 살수차를 동원해 도로 살수를 실시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는 19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열린 예정인 ‘폭염 장기화에 따른 관계기관 긴급대책 영상회의’에서 폭염대응책으로 부모님께 안부전화하기 캠페인을 건의할 예정이다.

김정훈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노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마을의 경우, 폭염 안내 방송을 듣지 못하거나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 사고로 이어지는 사례가 많다”면서 “안내 방송보다는 자녀들이 직접 부모님께 전화를 걸어 폭염기간 동안 피해야 할 것들을 알려드리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라고 건의배경을 설명했다.
매일신보 news@maeilsinbo.com        매일신보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매일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청소년보호담당 : 박쥬리
매일방송 등록번호: 경기-아50976 제보 e-mail msbtv@naver.com 발행인 대표 박한웅 / 편집국장 김수용 (발행본사)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청곡길 50 대표전화 : 031-411-3232 팩스 : 031-411-6446

*<매일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