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12(금) 10:2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도, 오래된 대형건축물 10곳 긴급안전점검 … 모두 B등급 ‘안전’ 판정

1월 8일부터 28일까지 도내 대규모 건축물 10개소 긴급 안전점검

2019-02-06(수) 11:14
경기도가 지난해 12월 발생한 서울 삼성동 ‘대종빌딩 붕괴 위험’ 문제를 계기로 도내 10개 유사 대형건축물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모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은 지난 1월 8일부터 28일까지 수원과 부천, 고양 등 도내 10개시에 위치한 대형건축물 가운데 준공 후 20년 이상 된 업무용·근린생활시설을 각 시별로 1곳씩 선정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시에 따른 것으로 10개 모두 서울 대종빌딩과 비슷한 시기이거나 이전에 준공됐으며 유사한 용도로 쓰인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들 10개 빌딩의 준공년도는 1980년에서 1996년 사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기둥, 보, 슬래브 등 주요 구조부의 안전 상태와 시공 당시 설계도면 대비 건축물 안전관리 현황 등이다.

점검결과 10개 빌딩 모두 안전등급 B에 해당,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빌딩 가운데 7곳은 기존에도 B등급을 받은 곳이었으며, 나머지 2곳은 안전등급 불명, 1곳은 A등급을 받은 건축물이었다.

다만 수원과 안양, 평택에 있는 건축물의 경우 마감재 안쪽에 구조물이 일부 손상된 것이 발견됐다. 도는 수원 A빌딩의 경우 보의 균열이 발견됐으며, 평택 B빌딩과 안양 C빌딩은 보의 철근이 노출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도는 해당 시군에 결함에 대한 보수 보강조치를 완료하도록 통보할 계획이다.

한대희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장은 “이번 점검과정에서 인테리어 마감재에 가려져 기둥, 보 등 구조체에 대한 점검이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면서 “마감재 일부에 안전점검을 할 수 있는 점검구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정부에 개선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은 올해 제3종시설물(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 도로, 교량 등 토목시설, 15년 이상 경과 건축물 등)에 대한 실태조사 및 점검을 강화하고 시·군, 민간전문가 합동안전점검을 통해 노후·위험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확대할 계획이다.

매일신보 news@maeilsinbo.com        매일신보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매일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청소년보호담당 : 박쥬리
매일방송 등록번호: 경기-아50976 제보 e-mail msbtv@naver.com 발행인 대표 박한웅 / 편집국장 김수용 (발행본사)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청곡길 50 대표전화 : 031-411-3232 팩스 : 031-411-6446

*<매일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